유전성 남성형 탈모 때 가장 기본이 되는  약들이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등입니다. 두 약 모두 남성형 탈모의 주된 원인인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대사물질 DHT(디하이드로테스토테론)의 생성량을 줄이는 기전으로 작용하게 되는 원리입니다.

다른 치료제와는 다르게 머리카락에 작용하는 약들은 머리카락이 자라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먹고 며칠만에 효과를 보기는 힘듭니다. (머리카락은 한달에 약 1 cm 정도 자랍니다.)

 

프로페시아 아보다트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 질문 중에 하나가 “약을 어느 정도 기간을 먹으면 효과가 나타나는지”입니다.

다음은 프로페시아 약 설명서에 나와 있는 내용입니다. “일반적으로 3개월 이상 복용해야 치료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치료효과 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복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나와있습니다. 실제 임상을 하면서 약물 복용을 하는 환자분들을 보면, 3개월 정도 지나서 효과를 느끼는 분들이 많고, 6개월 정도 걸리는 분들이 비율도 꽤 높습니다.

 

프로페시아 용법 용량

일부  반응이 빠른 분들은 1개월 정도 지난 시점에서도 가시적인 효과를 보입니다.  아래 사진의 환자 분은 아보다트 복용 1개월 후의 전후 비교 사진입니다. 빨간 원 안에 들어있는 머리카락의 굵기와 밀도를 비교해보면 효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앞머리는 머리띠를 올리고 내린 차이이며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치료 전(좌) - 아보다트 복용 1개월 후(우) ; 붉은 색 동그라미 부분의 차이(앞머리 부분은 머리띠 착용 유무의 차이입니다.)

치료 전(좌) – 아보다트 복용 1개월 후(우) ; 붉은 색 동그라미 부분의 차이(앞머리 부분은 머리띠 착용 유무의 차이입니다.)

 

약물 복용 효과가 최대로 보이는 시점은 약 1~2년 정도 시점입니다. 이 시기 이후에는 효과가 유지되거나 약간 감소되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러나 효과가 줄어든다고 해서 약 복용을 중지하면 ‘따라잡기 탈모(catch-up hair loss)’가 생길 수 있습니다. 약효로 유지되었던 부분까지 사라지면서 탈모량이 일시적으로 많이 늘어나는 현상입니다. 약을 복용하지 않았을 현재 자신의 모습으로 진행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아래 링크 글을 읽어보시면 이해하시는 데 도움이 되실 것 같아 링크하였습니다.

관련 글: 프로페시아 효과가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최소한 3~6개월정도는 복용해보셔야 효과 유무를 판단할 시점이 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짧은 기간만 복용하시고 속단하시기보다는 인내를 가지고 복용해보실 것을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뉴헤어 대머리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