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을 받으신 후 다시 수술을 받으러 오시는 분들의 가장 흔한 원인은 밀도 부족입니다.

밀도를 높여서 이식하면 미적으로 훨씬 만족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수년전에 타병원에서 앞머리에 모발이식을 받으신 분인데, 앞머리 숱이 부족해보인다고 저희 병원에 내원하셨습니다. 좌측의 사진이 재수술 전, 우측의 사진이 재수술 모발이식 후 1년 후 사진입니다.

비쳐보이는 두피의 노출도와 앞머리 숱을 비교해보시면 수술 전후 차이를 느끼실 수 있습니다.

 

정면보다는 측면에서 조금 더 전후 결과 비교가 잘 되는 것 같습니다.

밀도를 높이기 위해 이식모가 들어갈 모공을 가능한 작게 만드는 ‘슬릿’ 방식의 이식방법을 택하였습니다.

기존 방식보다는 모공을 작게 만드는데 유리하므로 모발 간격을 줄이는데 보다 유리합니다.  고밀도로 모발간격이 줄어들면 촘촘해보이게 됩니다.

 

머리카락이 두꺼운 사람은 밀도가 약간 떨어져도 티가 덜나지만, 모발이 얇은 사람은 같은 면적이라도 더 많은 모발이 필요하고, 따라서 더 높은 밀도의 이식이 필요합니다.

 

-뉴헤어 블로그-

 

김진오 jinokim@iNEWHAIR.com | NHI뉴헤어 대표원장 | 성형외과전문의
미국 모발이식 전문의(ABHRS)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클릭해주세요. 대머리블로그에 질문하기

*원문에 대한 링크를 걸어주시면 모든 컨텐츠는 복사하셔서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_하단로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