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치료에 있어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일본 도쿄 이과 대학에서 모낭 조직을 쥐에게 이식해 머리가 자라는데 성공했고 향 후 10년 내에 사람에게도 적용이 가능할 것 같다는 쓰지(Tsuji) 책임교수의 발언이 있었습니다. 

일본도쿄이과대학에서 채취된 모낭조직을 피부에 주입하여 주위 조직과 잘 융합되게 해서 모발이 자라나게 한 실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모발을 한 부위에서 채취해서 다른 부위로 옮기는 모발이식과는 다르게  새로는 모발이 기존의 세포들로부터 자라게 한 것입니다.

과학이 점점 발달하고 탈모치료에 대한 연구가 거듭되면서 이제 세포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습니다. 매우 흥미있는 연구 결과입니다.


모낭복제


위 사진을 보면 쥐 머리부분에 털이 나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쥐는 누드 마우스(nude-mouse)라고 해서 털이 선천적으로 없는 쥐입니다. 이 쥐에 다른 쥐에서 추출한 모낭세포를 주입해서 이런 결과를 낸 것입니다. 저자인 Koh-ei Toyoshima 등은 “이 연구에서 우리는 생체공학적으로 완벽하게 모낭을 재생하였고, 이는 반복되는 모발주기를 가지고 주위 조직과 잘 연결된다. 다양한 모낭줄기세포 등의 재조합을 통해 모낭의 재생이 가능하게 되었고 이는 생체공학적인 모낭재생치료에 기술적으로 큰 발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동안의 모발복제 연구가 한계를 보였던 것은 복제된 모낭이 성장기-퇴행기-휴지기의 모낭주기를 오래 반복하지 못하고 사라지게 된다는 점인데 이를 극복한 실험이라는 것만으로도 큰 의의가 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이 연구가 사람에게서 적용될 지 궁금합니다.


글 원문 – Engineering better hair transplants
http://www.sciencenews.org/view/generic/id/339978/title/Engineering_better_hair_transplants


 


 


 





김진오| 성형외과 전문의, 美모발이식 전문의
소속 : NHI뉴헤어 모발이식 센터 원장
학력 : 연세대학교, 동대학원 의학석사
이력 : 美國 NHI 뉴헤어의원 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